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713)
이런 건 안 지르려고 했는데... 제가 그 동안 피해오던 지름의 영역 중 하나. 피규어... 가끔 지나다 눈에 띄면 몇 천원짜리 하나씩 산 적은 있지만 더 비싼 본격적인 피규어는 지른 적이 없었습니다만 이번에 그만 저지르고 말았습니다. 일하기 싫던 어느 아침, 한 쇼핑몰의 광고 메일에 있는 사진을 보고 그만 홀려버렸네요. 지른 물건은 이겁니다. 아시는 분은 척 보고 아시겠지요. 이라는 만화의 주인공 '요츠바' 피규어입니다. ^^ 상자의 앞면과 뒷면입니다. 상자 양쪽 옆면입니다. 에서 자주 쓰고 있는 도안인 느낌표 모양을 볼 수 있습니다. 내용물입니다. 본체 하나와 교환용 파츠들이 들어있습니다. 화난 머리, 아이스크림, 물총, 손 두 개, 베이스가 들어있습니다. '6mm조인트w'라는 것도 들어있는데 어디에 쓰라는 건지 모르겠네요. --a ..
내가 휴일을 보내는 방법. 아침부터 50분 운전. 3시간 농구. 다시 50분 운전. 아 배고프고 목말라. 이제부터 달립니다.
수영 다섯 달 째 첫 날 이야기. i) 반이 바뀌다. 7월 처음 시작할 때 제일 기초반에서 시작해서 오늘 다음 반으로 넘어갔습니다. 근데 잘해서 올라간 게 아니고 기초반에 새로 들어온 사람이 너무 많아서 밀려 올라갔음. -_-;;; ii) わ,わ,わ,わすれもの 제목은... 갑자기 러키스타가 생각나서... ^^;;; (시라이시 미노루 씨 요즘 뭐 하나... 크) 지난 주에 수영장 가면서 등록 카드를 잊고 간 적이 있었네요. 뭐 카드가 없어도 전화번호로 확인하고 들어보내 주긴 하지만 그래도 가져가는 게 편하니까 오늘은 잊지 말고 챙겨야지...하면서 잘 챙겨갔습니다. 근데... 수영 끝나고 나와서 보니 수건을 안 챙겨갔더군요. 아 곤란해라. -_-;; 대충 털고 옷 입으려는데 오늘 처음 같은 반 된 아저씨가 수건 쓰라고 빌려주더군요. 크크 i..
奧 華子의 노래 <初恋> 요즘 오쿠 하나코(奧 華子)의 노래를 즐기고 있습니다. 애니메이션 의 주제곡과 삽입곡으로 쓰인 (Garnet)과 (변하지 않는 것)를 부른 가수입니다. 저 노래들을 많이 좋아하는데 얼마 전 이 가수의 앨범이 나왔더군요. 음악 스트리밍 사이트에서 들어보니 마음에 들었습니다. 특히 (하츠코이, 첫사랑)라는 노래가요. 우울한 가사의 노래들을 좋아하기 때문에 더 맘에 들었던 것 같습니다. 앨범 전체가 다 마음에 들길래 CD도 질러주시고. ^^ 오늘도 하루 종일 이 앨범을 듣고 있네요. ^^ 한 번 감상해 보시지요. 初恋 (歌手、作詞、作曲:奥 華子) あなたのことは何でも知ってると思ってた 不器用なことも 猫舌なことも 電話が苦手なことも 당신에 대한 건 모두 알고 있다고 생각했어요. 손재주가 없는 것도, 뜨거운 음식을 잘..
9, 10월 지름 Report 게을러져서 포스팅은 잘 안 하고 있지만 지름까지 게을러지진 않았습니다. 꾸준히 지르고 있지요. ^^ 9월, 10월 두 달 동안 지른 것들을 몰아서 공개합니다. 다 합치면 금액이 꽤 되겠지만 여러 번에 나눠서 지른 거니까 파산을 걱정해 주실 필요는 없습니다. 크크 자 먼저 책부터 시작하지요. 건담 개그만화 3종세트의 3권들입니다. 와 가 3권으로 끝나 버린 것이 너무 아쉽습니다. 하지만 는 아직 계속됩니다. 망가진 샤아의 개그도 재미있지만 제가 가장 즐기고 있는 건 '대장 자쿠씨'의 이야기입니다. 돔, 갤구그 같은 신형 부하들에게 무시당하는 구형 대장 '자쿠씨'의 눈물 없이는 볼 수 없는 이야기. 지금은 4권까지 나와있는데 아직 못 질렀네요. 어서 자쿠씨의 이야기를 보고 싶습니다. ^^ 그리고 또 한가지 ..
구글 맵에서 위도, 경도 알아내기 회사에서 일 하다가 특정 지점의 위도 경도를 알아낼 일이 생겨서... 1. 구글 맵에서 원하는 위치를 화면 가운데로 가져옵니다. 2. 주소창에 다음 코드를 집어넣고 엔터를 빵! javascript:void(prompt('',gApplication.getMap().getCenter())); 3. 무시무시한 소수점을 가진 위도, 경도 값이 표시됩니다. 간단하긴 한데 저 코드를 외울 수는 없어서 여기다 메모. ^^ 아인님의 Tip! 저 코드를 북마크로 만들어 놓으면 매번 타이핑 할 필요가 없네요!! ^^
몸무게 지난 6월 건강검진. 체중 75.6kg. 근육량도 표준 이상으로 많지만 지방도 좀 많다는 체성분 분석 결과. 운동을 꾸준히 해야겠다고 결심하고 7월부터 수영 시작. 지금까지 3개월 반 동안 빠진 날이 대여섯 번 정도. 일주일에 세 번 씩 꼬박꼬박 가고 있다. 결과는. 73.5kg ~ 75.5kg 사이에서 왔다갔다... 절대 쭉 빠지질 않는다. 물론 운동하면서 먹는 것도 조절해야 체중이 줄겠지만 먹을 건 다 먹으니 뭐... 하지만 운동하기 전이랑 똑같이 먹는데. 똑같이 먹으면서 운동을 하면 좀 줄어야 정상 아닌가? -_-;; 그리고 잘 살펴보면 먹는 거하고 그 바로 다음의 체중이 별로 관계도 없는 듯 하다. 그제 화요일에 쟀을 땐 75.4kg. 어제 저녁 식사는 피자 라지 다섯 조각에 스프라이트 500ml..
身邊雜記 - 2010年 9月 26日 i) 연휴 끝. 엿새 동안 휴일이었는데... 벌써 다 지나갔군요. 내일이면 출근을 해야하네요. -_-;;; 아 회사 관두고 싶습니다. ii) 여행 제일 친한 친구 두 녀석과 그들의 아내들 그리고 딸내미들과 여행을 갔다왔습니다. 두 친구 모두 딸이 하나씩 있는 아빠들. 김포 쪽에 있는 대명항에 모여서 점심부터 먹고 요즘 한창 때인 게와 새우를 샀습니다. 강화도로 들어가 다시 배를 타고 석모도까지 갔습니다. 가서 한 건 별로 없네요. 일몰이나 보려다가 숙소 들어가니 다 귀찮아져서 관두고 새우, 게, 삼겹살에다가 양주, 소주, 맥주 있는대로 퍼먹고 기절. 다음 날 일어나니 숙소 앞에 보이는 바다는 썰물이라 물이라고는 저 멀리 간신히 보이고. 돌아오는 길은 쉽지가 않더군요. 속도 안좋고 피곤하고... 어쨌든 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