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

혼자 나와 사는 건 처음이구나.

부모님 집이 코 앞이긴 하지만.




정리는 살면서 차차...

인터넷도 아직 안 들어와서 핸드폰 테더링.

'사는 게 그런 거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身邊雜記 - 2012年 11月 22日  (8) 2012.11.22
혼잣말 - 12.03.18  (4) 2012.03.18
맥주 맛도 모르면서...  (8) 2011.06.11
身邊雜記 - 2011年 5月 3日  (18) 2011.05.03
치악산 정복.  (16) 2011.04.03
불타는 3월... -_-;;  (6) 2011.03.27
Posted by Terminee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12.04.02 12:3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맨 왼쪽 사진에 아이는 누구신지??!

    ps : 의외로 짐이 많으시네요. 혼자 사신다고 쓰셨는데..
    • 2012.11.22 13:4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사진 속의 아이는 조카입니다.
  2. 신가
    2012.06.11 09:30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디아블로 하기에는 더 없이 좋은 환경이구나....
    난 못한지 벌써 2주째...큭...ㅠㅠ
    • 2012.11.22 13:5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놀기에는 정말 좋긴 좋다. 크크크


BLOG main image
by Terminee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13)
좋아하는 것 (210)
사는 게 그런 거지 (479)
technical (18)
공지 (6)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