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치악산 정복.
    사는 게 그런 거지 2011. 4. 3. 23:39
    지난 목, 금요일에 원주로 출장을 다녀왔습니다.

    워크샵 비슷한 걸 다녀왔지요.

    원주 인터불고 호텔 트윈룸 (별 건 없다)


    뭐 특별한 거 없는 워크샵이었는데...

    집에 오기 전 마지막 일정이 골프/등산이었습니다.

    취향에 따라 선택하는 거였는데 골프장엔 가 본 적도 없는지라

    당연히 등산을 하게 됐습니다.

    목표는 원주에 있는 치악산.

    사실 워크샵 갈 때까지도 일정을 제대로 모르고 가서 등산한다는 사실도 몰랐고

    그래서 아무 준비도 없이 갔습니다.

    남들은 등산화에 그럴싸한 복장들을 갖추고 왔는데 저는 트레이닝복에 러닝화. -_-;;

    준비도 안 해갔고 그래서 그냥 빠질까 생각도 했었지만

    원래 산 타는 걸 좋아하기도 하고 골프 팀 시간에 맞추서

    적당히 올라갔다가 시간 되면 돌아온다길래 그다지 빡세진 않을 거라 생각하고 참여했습니다.

    입석대(아마도...)


    지도에 입석대라는 표시가 있고 바로 옆에 입석사도 있으니

    사진 속의 저 돌이 입석대일 겁니다. 아마도.

    여기서부터 등산이 시작됐습니다.

    정상까지 거리가 2.5km 정도인가 밖에 안 됩니다.

    산을 오르는 코스의 거리가 짧다는 건 다른 의미를 숨기고 있지요.

    "경사가 겁나 심하다." -_-;;;

    정말 빡세더군요.

    하지만 평소 체력도 있고, 남들은 준비를 해온다고 배낭을 하나씩 메고 있는데

    저는 아무 것도 없는 맨몸이라 비교적 쉽게 올라갈 수 있었습니다.

    한시간 반 정도 올라가니 능선 위에 올라서게 되더군요.

    시간으로 봤을 때 거기서 되돌아갈 거라고 생각했는데...

    정상까지 1.7km인가 남았다는 표지판을 보더니

    몇몇 사람들이 불타오르기 시작하더군요. -_-;;;

    이미 지쳐서 중간에 돌아선 사람들도 있었지만

    여기까지 왔는데 정상 찍고 가자는 분위기가 되면서 계속 올라가더군요.

    거기서 돌아설 수도 있었으나...

    옆에서 타오르니 왠지 함께 타올라서... -_-;;;

    정상까지 함께 달리고 말았습니다.

    결국 정상 찍고 출발점까지 내려오니 세시간 좀 넘게 걸렸더군요.

    4, 5년 전에 설악산 대청봉 찍고 온 뒤로 제대로 등산을 한 적이 없었는데

    오랜만에 산 같은 산 하나 정복하고 왔네요. ^^

    제 의지로 간 건 아니었지만 재미있게 잘 다녀온 것 같습니다.

    기회가 되면 다시 가...보고 싶기도 하지만

    사실 주위에 등산 같이 할만한 사람이 거의 없습니다.

    또 갈 일이 있을까 모르겠네요. ^^a

    정상에서 찍은 사진들로 글을 맺겠습니다.

    012345


    '사는 게 그런 거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맥주 맛도 모르면서...  (8) 2011.06.11
    身邊雜記 - 2011年 5月 3日  (18) 2011.05.03
    치악산 정복.  (16) 2011.04.03
    불타는 3월... -_-;;  (6) 2011.03.27
    혼잣말 - 2011. 03. 21.  (8) 2011.03.21
    이 바닥을 뜹니다!  (20) 2011.01.07

    댓글 16

    • 나야나 2011.04.04 16:23

      난 등산 안갈거야!!!
      가자고도 안했나??? ( '')a

      ***담에 필요하면 등산복 빌려줄게. 우리 집에 노는 등산복과 등산화가 있어. 신발은 65라 안 맞을거고...
      남편이 워크샵갈때만 사용하는, 회사에서 억지로 산에 데려가느라 사준거.
      헤헤헤~

    • Favicon of https://nrlrugby.tistory.com BlogIcon Niedjyuu 2011.04.05 08:56 신고

      1288미터를 운동화 정복이라는건 대단한겁니다...

      • Favicon of https://terminee.tistory.com BlogIcon Terminee 2011.04.06 15:45 신고

        암벽 등반을 하는 것도 아니니 운동화 신고 올라가는 것도 그리 큰일은 아닙니다.
        좀 미끄러지기는 하지만...

    • Favicon of http://rikawd.tistory.com BlogIcon 리카쨔마 2011.04.07 19:04

      주변에 등산과 인연이 있는 분들이 많지 않아서 그다지 등산 경험도 별로 없는 것 같네요.
      이러다가 나이 먹고 하는 건 아닐지..

    • Favicon of https://rudolph.tistory.com BlogIcon 루돌프 2011.04.16 19:50 신고

      그런데 트윈룸이 특이하네요;;;;;;;
      보통 1+1이나 2+2인데 2+1이라니...

      • Favicon of https://terminee.tistory.com BlogIcon Terminee 2011.04.18 00:30 신고

        역시 이상한 거였군요.
        호텔 트윈룸을 처음 들어가 봐서 뭔가 이상한 거 아닌가 생각만 했는데...
        역시 이상한 거였군요!! 크크

    • 멋쟁이이봉달 2011.04.28 12:29

      와우 사진 능력자인가요 미니님은?!
      치악산을 다녀오셨다니.. 등반 기념으로 치약 주던가요?ㅎㅎㅎㅎ

    • Favicon of https://bluerubrum.tistory.com BlogIcon 류아 2011.05.01 03:42 신고

      오랫만에 뵙습니다..ㅋ
      산을 타셨군요. 저는 걷는것도 ㅎㄷㄷ한지라 산에 안가본지 오래됬습니다..;
      사진 보니 멋지긴 멋지네요

    • Favicon of https://cellin.tistory.com BlogIcon 리나인버스 2011.05.01 16:31 신고

      워낙 산에 가는거 별로 안좋아해서..(체력이 완전 저질이거든요.. 자랑이다;;)
      리나는 등산 비슷한걸 하고 있긴 합니다.. 갯바위 등반(?)하하..;;
      아무튼 치악산 정상 이름이 비로봉.. 이거 불교의 향이 나는건 저뿐인가요?(너뿐인것 같다...;;)
      아무튼 가는건 싫어해도 일단 가서 살랑살랑 부는 시원한 바람을 느끼며 경치를 보고 있노라면 스트레스가 확 다 날아간다고나 할까요.. 뭐 그런 느낌..
      그래서 저는 이걸 갯바위에서 대신하고 있답니다.. 하하;;

      • Favicon of https://terminee.tistory.com BlogIcon Terminee 2011.05.02 01:07 신고

        흠... 듣고보니 비로봉이라는 이름, 불교하고 관련이 있을 듯도 하군요.
        근데 우리나라 산에 비로봉이라는 이름 꽤나 많을 겁니다.
        어렸을 때 가 본 소백산도 아마 비로봉이었던 것 같은데... ^^
        산이듯 갯바위든 뭐면 어떻습니까.
        자기가 좋아하는 곳에 가서 즐기면 되는 거지요.
        좋은 곳에 자주, 그리고 오래 다니실 수 있길 바랍니다. ^^

    • Favicon of https://www.iceworld.net BlogIcon 아쓰맨 2011.05.02 14:44 신고

      음? 산도 타는 분이셨군요.
      지자요수 인자요산이란 사자성어 들어보셨는지요~
      전 어질지 못한 사람이라...(이하생략) ㅋㅋ

      • Favicon of https://terminee.tistory.com BlogIcon Terminee 2011.05.03 20:08 신고

        들어는 봤습니다.
        산...도 좋아하긴 하지만 어진 사람은 못 되는 것 같고,
        술은 좋아하는 사람은 어떤 사람인지 궁금하네요. 크크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