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좋아하는 것/애니/만화/영화

Transformers: Revenge of the Fallen 감상

지난 주말에 봤습니다.

볼거리, 스펙타클이 중심이 되고 스토리는 상대적으로 약한 게

마이클 베이 감독의 특징이라는 이야기도 많이 들었고,

이번 작품이 전작보다도 스토리가 부실하다는 이야기도 들어서

그 부분에 대해서는 마음 비우고 오로지 화면만 즐기다 올 생각으로 갔습니다.

볼거리에 대해서는 기대한 만큼, 혹은 기대 이상을 볼 수 있었습니다만

스토리에 대해서는 마음을 비웠음에도 불구하고 지루함을 느꼈네요. -_-;;;

감상 전에는 로봇이 많이 나온다는 점에서도 기대를 했었지만

막상 가서 보니 서로 구분도 잘 안 되는 로봇들이 수만 많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한 가지 모델로 찍어내서 세워놓은 거나 별 차이가 없다는 느낌이었습니다.

수가 적어도 누가 누군지 특징이 드러났던 전작이 나았던 것 같네요.

전작에서 비명을 지르는 여자를 뛰어 넘으면서 총질을 하는 슬로우 모션 장면이

인상적이었던 아이언하이드의 활약도 기대했었지만 뭐 별로 눈에 띄지 않았고요.

오토봇 쪽에서는 옵티머스, 범블비, 트윈스 정도가 확실히 눈에 띄지만

트윈스는 영 재미 없었으니 무효.

디셉티콘 쪽에서는 메가트론, 스타스크림, 폴른, 사운드웨이브 정도.

그리고 양 진영을 오간 캐릭터로는

미카엘라한테 한 쪽눈 지짐 당하고 애완용 된 로봇과 제트파이어가 있었군요.

눈에 익은 록히드 블랙버드가 변신하는 장면부터 인상적이었던 제트파이어가

좀 더 이런저런 멋진 모습 보여줬으면 좋았을텐데 아쉽더군요.


뭐 그래도 볼만한 영화임에는 틀림 없습니다.

숲 속에서 옵티머스와 디셉티콘 로봇 3기의 격투 장면은 정말 멋지더군요.

전작에서는 메가트론하고 맞다이 뜨면서도 1대1로 싸우면서도 밀리던

옵티머스가 2년 사이에 트레이닝을 열심히 하셨는지 약물 복용을 하셨는지

3대1 다구리 상황에서도 우세한 모습을 보이더군요.

뭐 뒤끝이 좋진 않았지만요.

어쨌거나 그 쌈박질 시퀀스는 정말 감탄할만 했습니다.

그 밖에도 뭐 내내 볼거리는 많습니다.


3편도 분명 만들지 싶은데...

이거 몇 번이나 더 만들어낼지 궁금해지는군요. ^^


'좋아하는 것 > 애니/만화/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Happy Flight 감상  (16) 2009.07.21
FF7 ACC & 로맨스 킬러  (10) 2009.07.19
Transformers: Revenge of the Fallen 감상  (14) 2009.07.07
Star Trek: The Beginning  (8) 2009.05.11
한밤중. 영화 '죽은 시인의 사회'를 보고.  (8) 2009.04.21
3월의 마지막 지름  (14) 2009.03.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