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좋아하는 것/애니/만화/영화

FF7 ACC & 로맨스 킬러

i) Final Fantasy 7 Advent Children Complete

앞면

뒷면



발매 예정일이 여러 번 연기 된 끝에 겨우 받아볼 수 있었던

FF7 ACC의 블루레이판 스틸북 케이스입니다.

일주일 쯤 전에 받아서 이미 감상 완료.

예전에 DVD로 나왔던 FF7 AC에 추가 장면이 들어간 완전판.

추가 장면은 대부분 액션 장면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화려하더군요.

Full HD 해상도를 자랑하는 BD의 장점을 다시 한 번 느끼며 감상했습니다.

예전에 DVD로 감상할 때는 FF7 원작에 대해 전혀 모르고 봤던지라

놓칠 수 밖에 없는 내용이나 대사의 느낌들이 있었는데

이번엔 (아직 엔딩은 못 봤지만) FF7을 플레이 해 본 상태에서 감상을 하니

이것저것 다르게 다가오는 부분들이 있더군요.

게임에서 애니로 이어지며 성공을 거둘 수 있는

일본의 창작 문화가 부럽다는 생각을 다시 한 번 했습니다.

P.S. DVD의 자막은 어땠는지 기억 안 나지만 BD의 자막은
      역시나 여기저기 맘에 안 들더군요.
      원작에 대해 모르고 대충 번역하는 일은 제발 없었으면 좋겠는데...
      작품 속에 나오는 '마황(魔晄) 에너지'라는 단어는
      일어 발음 그대로 '마코 에너지'라고 번역해놓고
      '마황로(魔晄)'는 또 그냥 마황로라고 썼더군요. 쩝
      (수정. 글 쓸 때 착각했더군요. '마황로'가 아니라
       '마코 원자로'라고 번역해 놨습니다.
       '마황'이라는 단어라 어색하다고 생각해서 그랬던 걸까요.
       '마황'이나 '마코'나 FF7을 모르는 입장에서 생소하긴 마찬가진데...
       뭐 한자를 우리말로 읽느냐 일본말로 읽느냐의 차이일 뿐이지만
       원작을 먼저 접한 게이머들이 '마황로'라고 부른다는 건 모른 채로
       그냥 대충 번역을 한 거겠지요. 쩝)

P.S. 하나 더.
       '스틸북' 케이스라는 게 상표명이라는 거 오늘 처음 알았습니다.


ii) 로맨스 킬러

강도하 작가의 청춘 3부작 중 <위대한 캐츠비>에 이은 두 번째 작품.

로맨스 킬러를 읽었습니다.

작품 중간이 넘어갈 때까지만 해도 여고생을 사랑하게 된

아저씨의 이야기로 흐르다가 막판에 반전이 이루어지면서

사람 정신 못 차리게 몰입하게 만들면서 마무리 되더군요.

정말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작가가 인터뷰에서 캐츠비도 반전이라고 할만한 내용이 있지만

그건 특별히 노린 건 아니었고,

로맨스 킬러는 반전을 염두에 두고 그린 작품이라고 했더군요.

읽으면서 해서는 안 될 사랑을 하는 아저씨의 이야기로만 끝날 거라고

생각하지는 않았지만 정말 이야기가 그렇게 전개되고 마무리 될 줄은 몰랐습니다.

생각하기에 따라서는 설정이나 장면이 과하게 자극적이라고 할 수도 있겠지만

뭐 성인이 보기엔 별 무리 없는 정도고요.

물론... 어린 아이들에게 보라고 쥐어줄 정도는 아닙니다. ^^

이제 청춘 3부작의 마지막 작품 <큐브릭>을 읽을 차례군요.

기대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