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는 게 그런 거지

혼잣말 - 08.11.07

퇴근하고 집에 와서

두 시간 지내면서 때려잡은 모기가 세 마리.

아직 여름인 거니? -_-;;;



나쁜 예감은 원래 잘 맞는 법.

아니 맞지 않은 나쁜 예감은 쉽게 잊히고,

들어맞은 나쁜 예감만 뇌리에 강하게 남는 법.




왠지 예감 했던 일.

그리고 이미 충분히 알고 있는 일.

생긴 건 그 두 가지 일일 뿐이지만

그래도 기분이 가라앉는 건 정상적인 반응이니 어쩔 수 없는 일.

오랜만에 500ml 맥주 6캔과 영화 DVD 한 편으로 이 밤을 보내보자.


'사는 게 그런 거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身邊雜記 - 2008年 11月 9日  (12) 2008.11.09
혼잣말 - 08.11.09  (6) 2008.11.09
혼잣말 - 08.11.07  (8) 2008.11.07
身邊雜記 - 2008年 11月 7日  (14) 2008.11.07
身邊雜記 - 2008年 11月 5日  (10) 2008.11.05
혼잣말 - 08.11.05  (8) 2008.1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