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좋아하는 것/게임

드디어 왔다 DJMAX PORTABLE C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주에 초회판 예약 주문한 DJ MAX PORTABLE CLAZZIQUAI EDITION.

처음엔 회사로 주문을 했다가 특전으로 주는 족자를 들고 집에 오기가

귀찮아서 판매처에 전화를 해서 집으로 주소를 변경 했더랬습니다.

그리고 오늘 몸이 좀 안 좋아서 별 생각 없이 휴가를 내고

나중에 생각해보니 이 놈이 집으로 오게 돼 있으니

도착하면 이거나 죽어라 하면서 하루를 보내야겠다고 생각을 했지요.

그러나... 11시가 좀 넘어서 걸려온 전화.

회사에 택배 왔으니 받아가라는 겁니다. -_-;;;;

전화로는 친절하게 배송지 변경 해주겠다고 하고는 이런 @#%@!#%$#%ㅊ$#$@

회사 사람한테 대신 받아서 자리에 둬 달라고 부탁하고

그냥 내일 해야겠다고 생각을 했는데...

이거 내일 어쩌면 약속이 있을지 몰라서 퇴근하면서 가져오기가

힘들겠다 싶더군요. 물론 월요일에 가져와도 그만이지만 게임도 어서 해보고 싶고...

퇴근 시간 6시에 집에서 출발해서 두 시간 가까이 걸리는 회사까지 갔습니다. -_-;;;

돌아오는 길에 열심히 플레이... 오가는 길이 지루하지 않더군요. ^^

이제 채 두 시간도 플레이 못 해 봐서 아직 게임에 대해서는 별로 할 말이 없네요.

뭐 음악은 이 시리즈가 언제나 그렇듯이 최고. ^^

그리고 초회 특전 족자의 그림은 다음 네 가지 중에 랜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크기가 꽤 큽니다. 세로가 1미터 넘는 거 같군요.

남자라면 방에 걸어주는 겁니다 이런 거. (응?)

이 특전이 처음 공개 됐을 때부터 '방에 거는 사람은 용자'라는 분위기였지만

저는 걸었습니다. 원래 걸려있던 시계를 다른 자리로 옮기기까지 하면서 걸었습니다.

처음엔 그럴 생각 없었는데 받아보니 왠지 오기가 생겨서...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뭐. 나쁘지 않군요. ^^;;;

자. 그럼 전 이제 또 게임하러 갑니다.

역시 기분 별로일 땐 게임으로 잊는 게 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