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좋아하는 것/게임

10월의 마지막 날!!!

뭐 시간이 잘 간다는 새삼스러운 이야기를 하자는 것도 아니고,

헬로윈 데이라는 이야기를 하려는 것도 아닙니다.

10월의 마지막을 장식한 지름 & 게임. ^^;;;


뭐 지르긴 한참 전에 질러 놓은 물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게임장용 아케이드 게임인 DJMAX TECHNIKA의 개인 IC 카드와 OST 한정판 set입니다.

PLATINUM CREW EXCLUSIVE COLLECTION이라는 이름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깥 케이스를 벗기면 이런 녀석이 들어있고, 이 녀석을 펼치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 장의 OST와 가사집, 스티커 등등이 들어있습니다.

그리고 저 사이엔 게임장에서 게임을 할 때 쓸 수 있는 카드가 들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카드 디자인이 또 랜덤이더군요.

하필 걸려든 게 "처음만 힘들지"의 디자인.

뭐 나름 귀엽긴 합니다만 PLATINUM CREW를 살 때 기대한 이미지는 이런 게 아닌 관계로... -_-;;

이 게임 관련된 게시판에서 오늘 이 물건을 받은 사람들의 글이 많이 올라왔는데

이 디자인이 거의 최악의 디자인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크

최악이라고 생각했습니다만, 이 디자인은 귀엽기라도 하지...

귀엽지도 않은 "Son of Sun"의 디자인, 일명 '추장님'이 최악이 될 것 같습니다. 크크

그냥 귀여우니 괜찮다고 적응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

그리고 이 패키지에 끼어온 포스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번 DJMAX PORTABLE CE의 족자보다 더 헐벗으신 누님의 일러스트네요. 크


사실 이 패키지의 중심은 CD와 저 카드인데요,

CD는 회사에서 물건 받자마자 계속 들었습니다만

카드는 게임장에 갈 일이 많지 않아서 얼마나 쓸지 모르겠다는 생각이었습니다.

살 때부터 그냥 카드에는 그냥 별 의미를 두지 않았는데...

막상 이 게임이 오늘 게임장에 풀렸다는 이야기를 들으니 호기심이 발동.

결국 퇴근하는 길에 회사 근처 큰 게임장에 들렀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분당 서현역에 있는 게임장입니다.

노래들도 거의 다 아는 노래고 난이도도 낮은 걸로 골랐는데

역시 여지껏 해오던 게임 방식하고 좀 달라지니 쉽지 않더군요.

난이도 4짜리도 어려웠습니다. -_-;;;

오늘은 한 번 들렀는데 다음엔 또 언제 갈지 모르겠습니다.

집에서 가까운 동네 들어온다면 모를까 회사 근처에서는 영 귀찮아서... 쩝.


어쨌거나. 10월의 마지막 날은 DJMAX와 함께였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