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좋아하는 것/운동

'07 한일 프로농구 챔피언전 2차전

1차전은 후반만 본 데 이어,
(2007/09/23 - '07 한일 프로농구 챔피언전 1차전)

2차전은 다 보다가 4쿼터를 조금 밖에 못 봤습니다. 약속이 있어서... -_-;;;

일단 전체적으로 1차전에 비해 모비스가 나아진 건 외곽이 좀 터져 줬다는 것.

김효범이 자신있게 3점을 던지더군요. 성공률도 괜찮았던 것 같구요.

하지만 아직 에이스 역할을 해주기엔 많이 부족한 것 같습니다.

인사이드로 치고 들어가다가 슛을 던질 때 수비가 좀 붙었다 싶은 상황에서는

힘이 들어가서 어이없는 슛이 나오는 경우도 종종 있고, 상대방을 완전히 흔들어놓을 정도의

모습도 역시 볼 수 없구요.

2쿼터와 4쿼터에만 뛴 양동근을 보니 확실히 차이가 느껴지더군요.

2Q에 들어오자마자 기습적인 3점, 페니트레이션으로 반칙 얻어내서 자유투 2점,

수비에서 스틸에 이은 원맨속공으로 2점. 확실히 현재 모비스의 다른 선수들과 레벨이 다르더군요.

모비스는 1차전에 비해 리바운드도 좀 더 신경을 썼던 것 같습니다.

상대한테 공격 리바운드를 내주는 모습이 많이 줄었더군요.

하지만 센터로 데려다 놓은 용병 오웬스가 공수에서 그다지 무게감이 없어보여서

역시 이번 시즌 고생하겠다는 생각은 계속 듭니다.

게다가 이 친구 자유투는 완전 쥐약. 샤킬 오닐보다 더 한 거 아닌가 싶은 생각도 했습니다. -_-;;;

그래도 샤크는 골 밑은 지배하면서 자유투가 바보였는데...

여하튼 오웬스 영 불안하고, 함지훈이 좀 받쳐준다고 해도

서장훈이나 김주성이 있는 KCC나 동부한테는 분명 골밑에서 박살나지 싶습니다.
(하긴 그 팀들도 센터 용병 수준이 어떨지는 알 수가 없군요. --a)

쩝... 보긴 한참 봤는데 전날 먹은 술이 안 깬 상태에서 본지라 그다지 기억이 많이 나질 않네요.

함지훈은 1차전에 이어서 이번에도 괜찮은 모습이라 계속 기대를 하게 만들었습니다.

팀 전체적으로는 역시 용병이 바뀐지 얼마 안되서 패턴 같은 건 거의 안 보였고...

쓰다보니 겁나 횡설수설이군요. -_-;;;

결론.

올 시즌 모비스에는 '에이스'라고 할 만한 선수가 없습니다.

스코어러 역할을 용병인 영이 좀 해주긴 했습니다만

다른 팀 용병들과 붙었을 때 얼마나 밀리지 않고 잘 해줄지 모르겠네요.

하긴 뭐 원래 스타가 없던 모비스를 한 단계 끌어올리고, 양동근이 들어오면서는 우승까지 해낸

유재학 감독이니 뭔가 또 보여줄지도 모르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