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좋아하는 것/운동

자전거... 몇 년 만이더라... ^^a

자전거를 다시 타 보겠다고 맘 먹었던 게 지난 봄이지요.

그 때 자전거 손보려고 공구를 하나 샀던 걸 포스팅 했던 기억이 나네요.

그거 사 놓고 지금까지 아무 것도 안 하고 있었습니다. ^^;;;

그러다 아무 일정도 없는 오늘!

드디어 자전거에 손을 댔습니다.

예전에 하던 것처럼 여기저기 다 분해해서 닦고 손보고 하려니

도저히 귀찮아서 못 하겠더군요.

대충 손 닿는 부분만 닦고 굴러가게만 만들자고 맘 먹고 시작했습니다. 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 이제 시작


옥상으로 자전거를 데리고 올라갔습니다.

정말 몇 년 동안 손도 안 대서 먼지를 뒤집어쓰고 타이어는 다 납작해진 상태.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함께 했던 친구들


혹시 어디선가 연락이 올지 모르니 핸드폰 데려가고
(하지만 아무데서도 연락은 오지 않았습니다. ㄱ-)

PSP는 음악을 틀어 놓기 위해서. 가방 안엔 공구들이 들어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놈의 자물쇠


자전거 목을 죄고 있는 자물쇠...

원래 평소엔 저렇게 해 뒀다가 필요할 땐 풀어서 쓰고 그랬는데

문제는 몇 년 손 안대는 동안 열쇠가 없어졌다는 겁니다. -_-;;;

봄에 자전거 손보려고 했을 땐 공구가 없어서 저걸 못 풀고 그냥 관뒀는데

이번엔 공구가 있으니 문제 없습니다. 흐흐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핸들 분리!!


핸들을 떼 버리면 쉽게 저걸 벗겨 버릴 수 있습니다.

간단하게 해결.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엔 안장과 앞 바퀴


핸들을 다시 달고, 안장과 앞바퀴를 떼 냈습니다.

둘 다 떼는데 합해서 1분도 안 걸립니다.

그에 비해서 뒷바퀴는 떼기가 조금 복잡한지라 관뒀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끝!


여기저기 먼지도 닦고, 브레이크도 다시 조정하고, 기어도 조금 손보고,

타이어에 공기도 넣고 이래저래 작업 끝.

어째 사진으로는 처음과 별로 변한 게 없어 보입니다.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의 동지들, 수고했다 얘들아. ^^




자 다 닦았으니 이제 시운전 들어갑니다.

예전에 자전거 한참 탈 때 가던 곳들 중에 가장 가까운 태릉에 가기로 결정.

출발했는데 생각보다 상태가 괜찮습니다.

뒤쪽 기어가 어딘가 좀 안 맞는데 확실히 감이 안 옵니다.

예전엔 이런 거 어느 쪽으로 조이고 풀면 된다고 바로 감이 왔는데

몇 년 동안 그 느낌을 완전히 잃었네요.

뭐 큰 문제는 아니니 그냥 달립니다.

오랜만에 달리니 기분이 좋더군요.

이 좋은 걸 왜 몇 년 동안 안 탔을까 하는 생각도 들었고요. ^^

태릉으로 가는 길에 터널이 하나 있습니다. 공릉터널.

터널 안의 공기가 좋을리 없으니 들어가기 싫었는데...

들어가고 보니 의외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차도와 인도는 격리


저렇게 플라스틱 창문 같은 걸로 차도와 막혀 있었습니다.

거기다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환기 시설로 추정되는 천장


천장이 환기구로 되어 있는 것 같더군요.

공기가 바깥이나 차이가 거의 없었습니다. 오히려 더 시원하기만 하더군요.

(문제는 이 통로가 길 한 쪽에만 있다는 것.
돌아올 때는 길 건너편으로 가다가 터널 지나려고 길을 건너야 했습니다. 크)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태릉 선수촌!


자 태릉 선수촌 앞에 도착했습니다.

여기서 좀 더 가면 삼육대 앞을 지나서 서울을 벗어날 수 있습니다.

목적지를 찍었으니 이제 집으로 방향을 돌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태릉 표지판


선수촌에서 조금 돌아오면 진짜 목적지였던 태릉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태릉, 강릉 안내도


태릉 입구 옆에 있는 안내판.

태릉이라고 부르지만 실제로는 태릉과 강릉이 함께 있다는 것.

와서 볼 때마다 새롭습니다. 내일 되면 또 잊어버릴 겁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태릉 출입구


출입구입니다.

수위 아저씨도 보이고, 작아서 잘 안보이지만 문에

입장 시간이 종료 됐다는 안내 글도 보입니다.

뭐... 들어갈 생각은 없습니다.

여길 이렇게 종종 놀러 오지만

저 안으로 들어가 본 적은 한 번도 없는 것 같습니다. ^^a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울 여대 입구


가는 길엔 그냥 지나쳐 갔지만 돌아오는 길엔 사진 한 장.

서울여대 입구입니다. 어디 이쁜 학생 없나 두리번.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울여자대학교


입구 오른편에 새겨져 있는 '서울여자대학교'

사용자 삽입 이미지

SEOUL WOMEN'S UNIVERSITY


건너편엔 영어로 'SEOUL WOMEN'S UNIVERSITY'

이쁜 학생 찾기는 그만하고 이제 다시 집으로 달립니다.

집에 도착할 때 쯤엔 이미 해가 졌더군요.

자전거 꽁무니에 반짝반짝 불 들어오는 것도 오랜만에 써먹어 봤습니다. ^^

집에 들어와 샤워하고 나니 기분 좋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고했다. ^^


자전거는 다시 집 한 구석의 제 자리로 돌아갔습니다.

저도 제 방의 제 자리에 돌아왔고요.

이제 겨울이 오면 별로 기회가 없겠지만

그 전까지는 시간 나면 종종 타야겠습니다.

역시 운동을 하고나면 기분이 좋습니다.

오늘은 좋은 하루였네요. ^^

'좋아하는 것 > 운동'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번 시즌 첫 Boarding!!  (8) 2008.12.11
장비 점검!  (16) 2008.12.07
자전거... 몇 년 만이더라... ^^a  (10) 2008.10.18
마음은 벌써 겨울...  (8) 2008.08.26
올림픽 여자 농구 오늘 경기 그리고 이후...  (10) 2008.08.13
올림픽 여자 농구 첫 경기  (8) 2008.08.09

태그

  • Favicon of http://cellin.tistory.com BlogIcon 리나인버스 2008.10.18 22:35 신고

    갑부의 포스가 느껴지는과 동시에 WD의 위대함에 다시한번 감사하다는..

  • Favicon of http://rerue.tistory.com BlogIcon 루에。 2008.10.19 00:24 신고

    후아 저도 자전거 투어같은거 만끽하고 싶어요 ㅠㅠㅠ
    재미있으셨나요? ^^

  • Favicon of https://bluerubrum.tistory.com BlogIcon 류아 2008.10.19 23:38 신고

    자전거.. 전 힘든건 싫습니다ㅠㅜ
    운동의 필요성은 느끼지만 정말 못하겠어요ㅠ

    • Favicon of https://terminee.tistory.com BlogIcon Terminee 2008.10.20 00:21 신고

      크크 저도 힘든 건 싫습니다만
      운동에서는 재미를 느낄 수 있으니 하는 거지요.
      평소 즐기지 않던 걸 필요에 의해서 하려고 하면 아무래도 힘들겠네요.
      그래도 직장 다니고 나이 먹으면서 체력 유지하고 건강하려면
      운동은 하긴 해야할 것 같습니다.
      뭔가 재미를 붙일만한 운동을 찾아보세요. ^^

  • Favicon of http://nrlrugby.tistory.com/ BlogIcon 애작 2008.10.20 11:47

    이제 날이 추워지니 저는 헬스클럽을 등록해야겠습니다.

  • sunny 2008.10.22 13:41

    자물쇠... 난 저 두꺼운 걸 끊을 줄 알고 고생 좀 하겠다 싶었어ㅋㅋ
    그냥 쏙 빼면 되는거구나.... ㅡㅡ;;
    저런 공구들은 나두 몇개 있는데... 자전거만 마련하면 되겠어~

    • Favicon of https://terminee.tistory.com BlogIcon Terminee 2008.10.22 13:51 신고

      어디 프레임 같은 데다 묶어 놨으면 끊었어야 했겠지.
      하지만 그것도 자전거 수리점 가서 끊어달라고 하면 단방에 끊어준다. 크크
      그러고보면 자전거 도둑질이 확실히 쉽긴 쉬운 것 같네.
      묶어 놓는 건 '아무나' 가져가는 건 막아도
      '도둑'이 가져가는 건 못 막는 다는 거지. 크크
      넌 자전거 마련은 관두고 남자나 마련해.